home 커뮤니티 > 심리이야기

심리이야기

조회 457
제목 "2030대가 아프면 꾀병?" 화병·우울증·공황장애 시달리는 아픈 청춘들
작성자 ASEM
작성일 2019-03-12
 
20대 우울감 경험률이 50대를 앞질렀습니다. 취업난과 경쟁의 심화로 인한 스트레스 등이 주요 원인인데요.
 
문제는 터놓을 사람도, 의지할 곳도 마땅치 않다는 점입니다.
 
전문가들은 정신 치료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층을 위한 맞춤형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보건복지부가 2016년 발표한 국민건강영양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20대의 우울감 경험률은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우울감 경험률이란 최근 1년 동안 2주 이상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 등을 느낀 비율을 뜻하는데요.
 
2012년 9.3%를 시작으로 2013년 10.4%, 2015년에는 14.9%까지 올랐습니다. 2015년 들어서는 50대(13.1%)를 넘어서기도 했는데요. 20대의 우울감 경험률이 50대를 넘어선 것은 2005년 이후 처음입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매년 집계하는 연령대별 우울증 환자 수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를 보면 20대 우울증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2017년 기준으로 20대 우울증 환자는 7만6246명으로, 성년 중 80세 이상에 이어 두번째로 적지만 증가 폭은 가장 컸는데요. 2013년 5만여 명을 기록한 20대 우울증 환자는 2017년 49.7%(2만5000여명)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2만명 이상 불어난 연령대는 20대가 유일합니다.
 
◆20대 우울감, 50대 앞질러…취업난 심화로 인한 스트레스가 주 원인
 
한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는 "과거 우울증 문제로 내원한 환자 중 20대 비율이 5% 정도라면, 요즘은 10명 중 3명 이상으로 늘었다"며 "이들을 상담해보면 취업이나 성적 등 경쟁에 지쳐 낮아진 자존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20대 사이에서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등 우울증을 다룬 서적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가벼운 우울감이 2년 이상 지속되는 증상인 기분부전장애를 직접 겪고 이 책을 저술한 작가는 "주요 독자층은 나와 같은 연령대인 20대"라며 "메일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시지 등을 통해 공감을 표현하는 이들도 20대가 가장 많다"고 말했습니다.
 

 
2030대가 느끼는 우울감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취업난'입니다.
 
정희연 서울대 보라매병원 교수 연구팀이 지난해 5월 발표한 조사를 보면, 4년제 대졸 취업준비생 7명 중 1명은 취업 스트레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취업준비생 절반(40%) 가량은 우울증을 겪었다고 답하기도 했는데요.
 
실제 청년물가상승률과 청년체감실업률을 더한 지표인 '청년경제고통지수'는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현대 경제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청년경제고통지수는 2016년 22.3%에서 2017년 24.9%로 2.6%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연구원은 높아진 청년실업률이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는데요.
 
설령 취업에 성공했어도 사회초년생이 겪는 스트레스는 상당한 현실입니다.
 
2017년 국가인권위원회가 직장인 150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10명 중 7명인 73.3%(1105명)가 '최근 1년 간 직장생활에서 존엄성이 침해되거나 적대적·위협적·모욕적인 업무환경이 조성되었음을 느낀 적이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특히 이 같은 괴롭힘을 한 달에 한 번 꼴로 경험했다고 응답한 직장인이 46.5%(513명)로 절반에 가까웠는데요. 주 1회 이상 경험했다고 답한 응답자도 25.2%(278명)로 4명 중 1명꼴이었고, 거의 매일 경험했다고 대답한 응답자도 12%(132명)나 됐습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했다고 답한 직장인 가운데 20대 응답률이 75.7%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30대가 70.9%로 뒤를 이었습니다.
 
◆취업해도 사회초년생 '직장 갑질' 등 고달픔 여전
 
정신건강 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20대 환자가 1년 사이 큰 폭으로 증가, 지난해 2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은 환자 10명 중 3명은 우울증이었는데, 지난해 불안장애와 불면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5년 사이 35~48% 급증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정신건강 질환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진료받은 환자는 176만5000명으로, 2016년 166만7000명보다 5.9% 증가했는데요.
 
특히 연령별 증감률을 보면 20~29세 환자가 2016년 17만2000명에서 지난해 19만6000명으로, 가장 큰 폭(13.5%)으로 증가했습니다.
 
대표적 노인성 질환인 당뇨를 비롯 화병, 공황장애 환자 증가율이 다른 연령대보다 청년층에서 높아지는 등 청년세대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학업과 취업난, 아르바이트 등으로 스트레스를 겪는 고단한 청년세대 자화상이 신체건강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입니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대 당뇨 환자 수는 2013년 1만7359명에서 2014년 1만8390명, 2015년 1만9780명, 2016년 2만1927명, 2017년 2만4106명 등으로 5년간 38.9% 증가했습니다.
 
당뇨가 대표적인 노인질환이라는 인식을 깨고 20대가 연령대별 최고 증가율을 보인 것인데요. 당뇨 질환의 연령대별 평균 증가율은 23.4%였습니다.
 
20대 화병 환자 수는 2013년 709명, 2014년 772명, 2015년 843명, 2016년 1225명, 2017년 1449명으로 5년간 배 이상으로 늘었는데요.
 
전반적으로 화병 환자 감소추세임에도 유독 20대와 10대 증가율은 100%를 넘어서 20대 청년과 10대 청소년이 심각한 스트레스 상황에 내몰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20대 공황장애 환자 수도 2013년 7913명, 2014년 8434명, 2015년 9964명, 2016년 1만2762명, 2017년 1만6041명 등으로 5년간 두 배로 늘었습니다.
 
청년층의 자살사망률도 높았는데요.
 
통계청의 2015년 사망원인통계를 보면 20대(20∼29세)와 30대(30∼39세) 사망원인 1위는 '자살'이었습니다. 인구 10만명당 자살 사망자는 20대가 16.4명(43.8%), 30대는 24.6명(35.8%)에 달했습니다.
 
◆2030대 사망원인 1위 '자살'…청년층 "내 맘 누가 알아주나요?"
 
더 큰 문제는 도움을 요청하거나 털어놓을 곳이 마땅치 않다는 점입니다.
 
한국행정연구원에 따르면 20대 중 '우울할 때 사적으로 대화할 수 있는 사람이 1명도 없다'고 답한 이는 2016년 기준으로 8.2%였습니다. 2013년 3.3%, 2014년 6.2%, 2015년 8.4%로 매년 증가하다가 이듬해 소폭 감소했는데요.
 

 
자신들의 고충을 해결해 줄 것이라고 믿었던 현 정부에 대한 20대 분노도 치솟고 있어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종합해보면 20대의 국정지지율이 급속도로 낮아지고 있는데요. 문재인정부 핵심 지지층이었던 2030대 한 축이 무너져 내리고 있는 것입니다.
 
이를놓고 정치권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경기 침체로 인한 일자리 부족'을 20대 지지율 이탈의 주요 원인으로 손꼽고 있는데요.
 
20대는 '공정성'을 외치고 있는데도 기성세대는 '교육 탓' '일자리 탓'으로 보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들이 20대를 마치 '세상 물정도 제대로 모르는 어린 아이' 취급하고 있다는 지적도 있는데요. 정치권의 이런 모습에 20대의 이탈이 더욱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20대 남성의 불만이 여성의 '집단이기주의' '페미니즘'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따로 있다는 게 중론입니다.
 
한 전문가는 "먹고살기 힘들고 돌파구가 잘 보이지 않을 때 만만해 보이는 소수자 집단에게 그 책임을 전가하고 희생양으로 삼는 것은 전세계가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혐오의 사회현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20대의 낮은 지지율 논란과 관련해 "젊은층은 그 어느 세대보다도 교육을 잘 받은 세대이며, 오히려 정치가 엉뚱한 처방만 내놓고 있다"고 진단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민 의원은 지난달 2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오늘의 20대는 우리나라 역사상 어느 세대보다도 교육을 잘 받은 세대"라며 "정치인으로서 그들의 외침에 제대로 호응하지 못하고 있어 민망하다"고 적었습니다.
 
그는 20대 청년들이 기득권의 장벽에 막혀 경제적, 사회적 지위 상승의 사다리를 타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는데요.
 
민 의원은 "(젊은이들이) 기회의 균등과 공정의 원칙을 믿고 사회를 바라보고 있지만 그것을 보장받지 못하고 꿈과 희망을 잃고 있다"면서 "정치가 답해야 하는데 정치는 그들과 소통하지 못하고 엉뚱한 처방만 내놓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민 의원의 말처럼 20대의 눈으로 진단해 20대의 고민을 풀어내야 할 때입니다.
 
 
 
 
 
 
 
 
 
 
 
 
 
 
 
 
 
 
 
 
 
 
세계일보 김현주 기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그림으로 알아보는 심리테스트 ASEM 2015-09-17 26716
153 대구성인심리상담센터)칼 융이 말하는 우울증, 불안, 공황장애의 원인은?(f.. ASEM 2023-11-25 47
152 (원장 칼럼)심리 상담사나 정신과 의사는 내담자의 고통의 원인을 정확히 .. ASEM 2023-08-17 46
151 자기애성 성격장애에 대하여 ASEM 2022-06-28 212
150 비합리적 신념에 대해서(Feat. 니가 어떻게 그럴 수 있어?) ASEM 2022-03-23 264
149 학습에서 자기조절(Self control)능력이 왜 중요할까? ASEM 2021-11-10 116
148 기분장애 환자 급증…정신질환 환자, 5년간 25% 증가 ASEM 2021-09-01 136
147 마음 건강해지려면 눈뜨자마자 '이 생각'을 ASEM 2021-09-01 149
146 사람의 기질, 생후 1개월 내 결정된다 (연구) ASEM 2021-07-03 162
145 왜 나는 엄마·아빠와 비슷한 사람과 결혼했을까? ASEM 2021-07-03 180
144 시골보다 도시생활 좋아하면 사이코패스? (연구) ASEM 2021-05-17 248
143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너만 모르는 불륜의 심리 ASEM 2021-04-23 354
142 ‘악마의 속삭임’ 온라인 그루밍 “정확히 알아야 막을 수 있다” ASEM 2021-03-01 232
141 두려움 없애고 자신감 키워…무의식적인 뇌 조작 방법 발견(연구) ASEM 2021-03-01 233
140 "기억력 좋은 80세 이상 고령자, 이유 있다" ASEM 2021-01-25 205
139 자만심 아닌 자존감 높이는 방법 5 ASEM 2020-12-20 260
138 “다 그만 두고 싶다”…흔한 번아웃 증후군 4 ASEM 2020-11-18 370
137 "폭발하기 일보 직전"…코로나가 만든 '분노' ASEM 2020-10-08 235
136 성인 3명중 1명꼴 "코로나 블루" 경험 심리방역 필요 ASEM 2020-10-08 206
135 우울증 악화를 자초하는 행동 3 ASEM 2020-10-08 263
134 27층서 뛰어내린 美 억만장자···코로나에 '집단우울'도 번진.. ASEM 2020-10-08 237
133 "성인 3명중 1명꼴 '코로나 블루' 경험 "심리방역 필.. ASEM 2020-09-06 229
132 “학교·카페도 못가고” 20대 ‘우울증’ 빨간불 켜졌다 ASEM 2020-09-06 298
131 향수부터 포장 용기까지...청소년 ADHD 원인 찾았다 (연구) ASEM 2020-09-06 250
130 그림 속 드러난 '아동 학대' 상처들…공통점 찾아보니 ASEM 2020-06-12 233
129 집단상담의 효과에 대하여 ASEM 2020-04-06 227
128 어린 시절의 ‘반려견’, 조현병 위험 낮춘다 ASEM 2020-01-31 215
127 "우울증 겪은 암환자, 사망위험 52% 높아…정신건강 관리해야" ASEM 2019-12-20 243
126 가슴 찢어지는 슬픔, 심장 건강에 해롭다 ASEM 2019-12-20 282
125 "피임약 먹는 10대 우울증 확률↑…16세 가장 많은 영향" ASEM 2019-11-19 245
124 "야근·교대 근무, 정신 건강에 영향" ASEM 2019-10-26 251
123 위에 있으면 '윗사람'…12개월 아기도 알고 있다 ASEM 2019-10-26 241
122 우울하다고 먹었다가…"항우울제, `감정이입` 무디게 할 수도" ASEM 2019-09-20 375
121 과도한 낮잠, “치매 있다” 알리는 신호(연구) ASEM 2019-09-20 283
120 행복을 갉아먹는 독 같은 생각 8가지 ASEM 2019-07-31 267
119 남성과 여성, 누가 더 화를 자주 낼까?(연구) ASEM 2019-06-27 233
118 WHO, 번아웃은 질병이 아닌 '직업 관련 증상' 최종 발표 ASEM 2019-06-27 312
117 억지웃음 짓는 감정노동자, 과음하기 쉽다? ASEM 2019-05-24 333
116 남성과 여성, 누가 더 화를 자주 낼까?(연구) ASEM 2019-05-24 207
115 뇌에 좋은 음식 VS 뇌에 나쁜 음식 ASEM 2019-04-02 602
114 "80세 노인 뇌에서도 새 뉴런 만들어진다" ASEM 2019-04-02 374
113 “대한민국이 아니라 몰카민국 아닌가요” 전염병 수준, 몰카 범죄 ASEM 2019-04-02 247
112 "2030대가 아프면 꾀병?" 화병·우울증·공황장애 시달리는 아픈.. ASEM 2019-03-12 456
111 “섣불리 위로 마라” 역효과 날 수도(연구) ASEM 2019-02-16 266
110 [화제의 연구] 다이어트 실패 원인, 정말 '의지'가 약해서일까? ASEM 2019-02-16 272
109 "림프샘 붓는 선열 앓으면 조현병 위험 높아져" ASEM 2019-01-19 344
108 상상하라…기억력 높이는 팁 8 ASEM 2019-01-03 250
107 연말모임서 허세 부리는 사람, 혹시 ‘리플리증후군’? ASEM 2018-12-07 388
106 예민함, 호기심 등 성격 맞춤 운동 4 ASEM 2018-11-30 285
105 일상 스트레스에 집착, 10년 뒤 건강 망친다 <연구> ASEM 2018-10-21 212
104 늙어가는 뇌, 총총하게 만드는 방법 6 ASEM 2018-10-21 252
103 `마음의 병` 조현병, 40대가 가장 많아 ASEM 2018-09-15 276
102 “일 뒤로 미루는 사람, 뇌 구조가 다르다” ASEM 2018-09-15 377
101 항상 불행한 사람의 특징 8 ASEM 2018-08-15 279
100 쉽게 분노하는 신경질적인 사람 '나르시시즘' 경향 ASEM 2018-08-15 766
99 정서적으로 불안하면, 잡일에 집착 (연구) ASEM 2018-07-24 328
98 우울증보다 무서운 병 조울증 ASEM 2018-07-09 467
97 [러시아 월드컵] 장현수·김민우 멘털은 붕괴됐는데…심리전문가 없는 한국.. ASEM 2018-07-07 286
96 떼쓰는 아이, 음식으로 달래지 말라 (연구) ASEM 2018-06-25 292
95 사회공포) 사회공포, 발표불안에 대하여 ASEM 2018-06-08 408
94 사춘기 우울증 대처법, "부모 역할이 중요" ASEM 2018-06-02 507
93 “내가 뭘.. 잘못한 거지?“ 보이지 않는 폭력, 가스라이팅 ASEM 2018-06-02 529
92 [라이프] 사소한 스트레스가 더 무섭다? 쌓이면 만성질환 위험↑ ASEM 2018-04-28 359
91 [화제의 연구] “이별의 아픔 극복하는데 11주 걸린다 ASEM 2018-04-21 1696
90 20대인데 깜빡깜빡…'영츠하이머' 입니다 ASEM 2018-03-31 710
89 시름시름 앓았는데 검사하니 멀쩡...'마음의 병' 입니다 ASEM 2018-03-18 546
88 나한테 병 있는 것 같아"…건강염려증' 환자 한해 4천명 ASEM 2018-02-25 395
87 버려야 할 스트레스 습관 5가지 ASEM 2018-02-15 367
86 행복의 역설, 비참한 생각을 하라 ASEM 2018-01-25 345
85 "가상화폐로 떼돈 벌었대"…사촌이 땅 사면 왜 배가 아플까 ASEM 2018-01-10 399
84 6분 독서, 스트레스 절반 이상 뚝 <연구> ASEM 2017-12-23 434
83 “매일 가족과 밥 먹는 아이, 실제로 더 건강”(연구) ASEM 2017-12-23 326
82 스마트폰 중독, '사용 시간' 기준 아냐 (연구) ASEM 2017-12-10 388
81 "3살까지는 엄마가 키워야 한다"?…'3세 신화' 근거없.. ASEM 2017-11-15 466
80 우울증 친구 돕는 8가지 방법 ASEM 2017-11-04 1481
79 연인이 사이코패스라면...어떻게 알 수 있을까? ASEM 2017-10-16 578
78 오셀로 증후군, “이건 사랑이 아니야” ASEM 2017-09-17 653
77 상담실을 습격한 100명의 학생들 ASEM 2017-09-09 399
76 “넓게보다는 깊게 친구 사귀는 10대가 훗날 행복”(연구) ASEM 2017-08-26 347
75 인스타는 '우울감' 페북은 '스트레스' 준다 ASEM 2017-08-06 322
74 성인 남성 80% 데이트폭력 가해자… ‘행동 통제’ 가장 많아 ASEM 2017-07-22 481
73 마음을 건강하게 하는 달라이 라마의 명언 10개 ASEM 2017-07-07 755
72 불필요한 수술 많다…수술도 '가짜약' 같은 심리효과 커 ASEM 2017-06-17 371
71 외로움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4가지 ASEM 2017-06-10 427
70 가난할수록 무시한다? 유니세프의 슬픈 실험 ASEM 2017-05-13 393
69 "인맥王 무슨 소용"…'인맥 거지' 자처하는 현대인들 ASEM 2017-05-06 417
68 첫사랑을 왜 못 잊을까? ASEM 2017-04-13 467
67 규칙 따라 게임하면 아이들 자제력 향상된다 ASEM 2017-04-02 458
66 행복한 커플도 종종 상대 감정 못 읽는다(연구) ASEM 2017-03-17 404
65 눈물 흘리는 이유 성별에 따라 달라.. 男 '긍정적' 女 '부.. ASEM 2017-03-02 547
64 전국민 91%가 '멋대로 생각' 습관…정신건강 적신호 ASEM 2017-02-17 578
63 작심 삼일, 사실 과학적인 겁니다. ASEM 2017-02-06 401
62 일상에서 즐거움 찾는 법 6가지 ASEM 2017-01-11 439
61 긍정적 사고… 실패 극복하고 삶을 성장시키는 원동력 ASEM 2017-01-04 522
60 21점 이상은 상담이 필요해요 ASEM 2016-12-10 855
59 심리를 부검하라, 망자의 이야기를 듣다. ASEM 2016-12-02 458
58 상담이 부끄러운가요? ASEM 2016-11-14 1237
57 이런 공포증이 있다고? ASEM 2016-11-02 623
56 컬러를 통해 알아보는 나의 심리 상태 ASEM 2016-10-17 831
55 거짓말 할 때 나타나는 현상 4가지 ASEM 2016-10-04 669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