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 > 심리이야기

심리이야기

조회 1250
제목 틱 장애란?
작성자 ASEM
작성일 2015-08-08


 

단순한 습관을 넘어서, 하나의 장애로 취급하는 틱 장애,,,당신도 틱 장애 일 수 있다


 

일곱 살 된 아이가 있었다. 그 아이는 계속되는 기침에 시달렸는데, 여러 병원을 전전해도 증세는 나아지지 않았다. 아이의 상태를 걱


 

정스레 바라보던 어머니는 아이의 손을 붙잡고 시내에 있는 용하다는 병원에 데려갔다. 나이가 지긋한 그 의사는 그가 기침하는 모습


 

을 물끄러미 보더니 이렇게 일갈했다. “이건 습관이어요!”


 

아이가 목적 없이 반복되는 이상한 행동을 한다면 틱 장애를 의심할 수 있다.
<출처 : multibits/gettyimages >

아이가 이유 없이 반복적으로 기침을 하는 경우, 질병이 아닌 '습관성 기침'일 수 있다

아이의 반복적인 기침은 질병이 아닐 수도 있다.


 

아이가 몇 주, 심지어 몇 달 동안 기침을 하는데 치료에 듣지 않는다면 습관성 기침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처음에는 상기도 감염 같은


 

게 있어서 기침하다가 그게 습관이 되는 것, 이게 바로 습관성 기침이다. 이것과 괴로워서 하는 기침의 다른 점은 잠을 잘 때, 그리고


 

집중해서 뛰어놀 때는 절대로 기침을 하지 않는다는 거다.


 

기침의 강도가 세도 아이가 그다지 아파 보이지 않는다면 이것 역시 습관성 기침을 의심할 증거가 된다. 습관성 기침이란 진단이 내려


 

지고 나면 기침은 시나브로 줄어들기 마련인데, 이건 아이가 하지 말아야겠다고 의식적으로 노력한 결과다. 하지만, 안심하기엔 이르


 

다. 그 아이는 기침을 하는 대신 눈을 깜빡인다든지 하는, 다른 틱장애를 보일 수 있으니 말이다.


 

목적 없이 반복되는 이상한 행동이 있는 경우, 틱 장애를 의심해야…

 

틱장애란 목적 없이 반복되는 갑작스런 동작(운동 틱)이나 음성(음성 틱)을 지칭한다. 기간은 대개 1초 이내로 짧으며, 리듬을 타지 않


 

는다. 단독으로 나타나기도 하지만 여러 가지가 섞인 경우도 있다. 틱의 빈도와 강도는 다양하게 변한다. 스트레스나 갈등이 있을 때라


 

든지 불안하고 정서적으로 흥분되었을 때 악화되는 경향이 있고, 놀라거나 무언가에 집중해 있을 때는 일시적으로 없어지기도 하는데,


 

수면 중에는 대부분 틱이 나타나지 않는다. 의식적으로 노력한다면 수 분에서 수 시간 동안 틱을 참을 수는 있지만, 긴장감과 충동이


 

증가하여 결국 틱을 해야만 해소된다.


 

운동 틱 중 비교적 흔한 것으로는 눈 깜빡이기, 어깨를 으쓱대기, 목을 비틀거나 무릎이나 발을 흔들거리는 게 있고, 음성 틱에는 기침


 

을 하거나 목구멍에서 ‘음, 음’ 소리를 내거나 혀를 차거나 코를 훌쩍이거나 헛기침을 하는 것 등이 있는데, 경우에 따라서는 여러 동작


 

이 복합되어 마치 목적을 가지고 하는 행동처럼 보이기도 한다. 틱장애는 기간과 양상에 따라 일과성 틱장애, 만성 틱장애, 뚜렛장애


 

구분된다. 이 중 가장 많은 것은 일과성으로, 국내의 한 연구에 의하면 눈을 자주 깜빡이는 아이 46명을 조사한 결과 그 중 43명이 틱장


 

애로 진단되었고, 일과성이 39명, 만성이 2명, 뚜렛장애가 2명이었다고 한다.


 

18세 이전 아이에게 흔히 나타났다 사라지는 일과성 틱 장애

 

공부에 대한 스트레스도 틱 장애의 유발 요인 중 하나이다.


 

18세 이전의 아이에서 4주 이상 1년 이하의 기간에 틱장애가 하루에도 수십 번씩 나타날 때 ‘일과성 틱장애(transient tic disorde r)’라


 

고 한다. 학령기 아동의 5-20%에서 볼 수 있을 만큼 흔한데, 남자아이에서 더 많다.


 

뇌에 이상이 있거나 머리가 나쁜 것과는 전혀 관계가 없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없어지므로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 긴장이나


 

불안, 공부에 대한 스트레스 등 유발요인이 있을 때는 상담을 통해 교정을 시도해야 하고, 틱 자체에 대해서는 부모나 교사가 너무 지


 

적하거나 야단을 치지 않고 무관심하게 대하는 것이 좋다.


 

 

1년 이상 지속되고 성인이 되서도 잔재가 남는 만성 틱 장애

 

틱 장애의 하나인 뚜렛 장애를 처음 보고한 프랑스 의사, 뚜렛 <출처: Eubulides at en.wikipedia.com>


 

만성 틱 장애(Chronic motor or vocal tic)는 음성 틱보다는 운동 틱인 경우가 많으며, 거의 매일 나타나며 1년 이상 지속되는 게 특징


 

이다.


 

학교 들어가기 전이나 초등학교 초기에 시작되어 청소년 초기에 없어지는데, 성인이 되었을 때도 그 잔재가 남아 있어 스트레스나 피


 

로가 심할 때면 다시 틱이 나타날 수 있다.


 

전 인구의 1-2%를 차지하며, 급성과 다른 점은 사회적, 직업적으로 심각한 고통을 겪을 수 있다는 건데, 이때 불안이나 우울한 감정


 

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환자의 정서, 행동 면에서 철저한 평가가 필요하고, 가족관계 내에서 무슨 문제가 없는지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 학교 공부나 사회 생활에 지대한 지장이 있다면 치료를 받아보는 게 좋다.


 

통제할 수 없는 신체동작과 발성이 동시에 나타나 고통받는 장애 : 뚜렛장애

 

“우리 크리스티안에게 처음으로 뚜렛장애가 나타난 것은 태어난 지 4년 6개월 되는 때였다. 머리와 어깨, 상체, 팔을 흔들면서 증상이


 

시작되었다….음성 틱도 나타났다. 즉 ‘이런 젠장’ ‘개자식’과 같은 말들을 내뱉었고 헛기침을 하고 헐떡이는 듯한 여러 소리를 냈다.”


 

뚜렛장애(Tourette's disorder)는 고대부터 알려져 있었으나 뚜렛(Georges Gilles de la Tourette, 1857~1904)이 보고한 이후 체계적


 

인 연구가 시작되었다. 다양한 운동 틱과 음성 틱이 한 환자에서 동시에 혹은 번갈아서 나타나며, 욕이나 외설적인 말을 하는 욕설증


 

(coprolali a), 남의 말을 따라 하는 반향언어(echolalia)가 나타나기도 한다. 위에서 언급한 두 틱에 비해 증세가 훨씬 심하며, 그만큼


 

부모의 심란함도 가중된다. 유병률은 0.04%로 추정되며 남녀 비는 3:1이다. 일란성 쌍둥이에서 동시에 발생하는 일이 잦은 것으로 미


 

루어 볼 때 유전성도 어느 정도 작용하는 것 같은데, 실제로 뚜렛장애 환자의 가족 내에는 뚜렛장애나 만성운동 틱장애, 강박장애가 많


 

다고 한다. 운동기전을 조절하는 뇌 구조물에 이상이 생겼다는 주장도 있고, 도파민의 활성이 높아져서 뚜렛장애가 초래됐다는 설도


 

있지만 확실한 병변을 찾지는 못한 상태다.

뚜렛장애는 얼굴의 단순 운동 틱으로 시작하곤 한다.


 

뚜렛장애 역시 스트레스나 불안에 의해 악화되는 만큼 심리적인 요인도 중요하게 작용하는 듯하다. 발병연령은 7세 경이 가장 많으며,


 

얼굴의 단순 운동 틱으로 시작해 목, 어깨, 팔, 몸통, 다리 등 아래쪽으로 번져나가는 경향이 있지만, 진행과정을 예측하기는 어렵다.


 

뚜렷한 이유 없이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청소년기에 증상이 가장 심하고 성인기에는 다소 완화된다.


 

뚜렛장애의 치료 역시 증세를 악화시키는 인자를 발견하고 개선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대부분은 그리 증세가 심하지 않아 약


 

물치료 대신 정신행동 요법, 교육, 안심시켜주기 등으로 호전된다. 증상이 심할 때는 약을 써야 하겠지만, 아이들인 경우 좋아졌다 나


 

빠졌다를 반복하고, 상황을 이해하고 지지해 주는 것만으로도 좋아질 수 있으므로 약물치료를 할 때 신중할 필요가 있다. 일부에서는


 

뚜렛장애가 호전되지 않아 성인이 되어 일자리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있다.


 

틱 장애를 판정하기 위해서는 감별 진단을 한다

 

이상한 행동을 한다고 해서 다 틱장애는 아니어서, 무도병(chorea)이나 근긴장이상증(dystonia), 근경련증(myoclonus) 같이 신경의


 

이상에서 비롯되는 병이나 주의력결핍장애, 강박장애 등의 정신과적 질환과 구별할 필요가 있다. 코를 킁킁대고 훌쩍거리고 헛기침을


 

자주 한다고 해서 다 음성 틱인 것은 아니며, 개중에는 알레르기성 비염 같은 이비인후과 질환도 있을 수 있다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


 

틱 장애가 있는 아이를 손가락질 하기 보다는 격려와 지지해줘야 한다.


 

“길을 가다가 우리 같은 사람들을 만나더라도 이상한 눈빛으로 쳐다보지만 말아 주세요.” 뚜렛장애를 가진 어느 분의 말이다. 가끔씩


 

 틱장애가 있는 아이들을 본다. 틱을 치료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건 정서적 지지건만, 틱장애가 있으면 주변 사람들이 야단을 치


 

거나, 놀리고 따돌리는 경우가 더 많을 거다. 아이들의 눈으로 보면 무의미한 동작을 반복하는 또래 친구가 이상하게 느껴질 수도 있으


 

니 말이다. 부모님과 교사의 책임이 중요한 건 이런 이유이다. 틱장애 대부분은 일과성으로 지나가니, 그 아이를 놀리고 상처를 주는


 

대신 못 본 척 해주고 격려와 지지를 해주라고 다른 아이들한테 충분히 설명해 줄 필요가 있다. 틱장애로 인해 본인이 기가 죽지 말아


 

야 하는 건 물론이고..........................................

 

 


출처 :  서 민(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4 "차 타기 무서워" 버스 전도사고 유치원생 심리치료 상담 받아 ASEM 2016-09-10 537
53 아이구 속터져, 아이가 꾸물거리는 속내를 알아보자 ASEM 2016-09-02 545
52 '직장인 은따(은밀한 따돌림)' 당신은 자유롭습니까? ASEM 2016-08-13 1675
51 "외롭지만 누구를 만나고 싶진 않다"는 20대…그들의 심리는? ASEM 2016-08-01 1214
50 "제가 술취해서 전화 걸었던가요?" ASEM 2016-07-10 541
49 성추행 등 성범죄자 94%가 ‘정신질환’ 앓아 ASEM 2016-07-02 551
48 부모의 잘못된 언행, 모범생 자녀도 비행청소년으로 만든다. ASEM 2016-06-11 913
47 '아무것도 한 게 없네' 우울함을 덜어주는 11가지 활동 ASEM 2016-06-04 484
46 치매 종류별 초기 증상 8가지 ASEM 2016-05-07 734
45 EQ(감정적 지능지수)가 높은 사람들의 10가지 특징 ASEM 2016-04-16 788
44 충동조절장애 특징, '무시당한다' 생각되면 감정 조절 못해 ASEM 2016-04-02 608
43 올 상반기 61개 현장, 970명 근로자 대상 심리상담 실시 ASEM 2016-03-13 547
42 어느 직장에나 있다…5가지 ‘성격이상자’와 대처법 ASEM 2016-03-01 889
41 불안하고 불편하고…아프니까 청춘? 2030 강박증 '고통' ASEM 2016-02-10 697
40 아이를 망치는 엄마의 무의식적 습관 50 가지 ASEM 2016-02-01 853
39 나 없으면 어떻게 살래? ...........자살 전 "경고신호" ASEM 2016-01-26 634
38 미루기의 심리학 ASEM 2016-01-02 1027
37 우울한 청소년과의 대화하는 방법 ASEM 2016-01-02 682
36 "행복한 아이가 학교 성적도 더 잘나와" ASEM 2015-12-16 519
35 실제 그림으로 알아보는 심리 테스트 ASEM 2015-12-06 989
34 '시간의 선물'… 취학 1년 늦은 아이 주의력·행동조절력이 좋다 ASEM 2015-11-13 586
33 ‘아이는 부모의 거울’, 아이 앞에서 거짓말 하지 마라 ASEM 2015-11-01 680
32 나도 신경 쓰이는 나의 행동, 강박증 자가진단 ASEM 2015-10-29 1500
31 암환자의 심리단계별 보호자 대처법 ASEM 2015-10-17 1982
30 아동기 , 청소년기 부모의 역할 ASEM 2015-10-04 1760
29 위험한 집착 - 너무 사랑했다 ASEM 2015-09-13 1605
28 노인과 성문제 해결방안 ASEM 2015-09-04 2050
27 화가들의 작품에 나타나는 심리 ASEM 2015-08-21 1458
26 아동 문제행동과 부모교육 ASEM 2015-08-16 1369
25 틱 장애란? ASEM 2015-08-08 1249
24 치매에 대해 알아볼까요? ASEM 2015-08-06 773
23 결혼과 감정 ASEM 2015-07-25 755
22 뒷담화를 참아? 말아? 소문의 사회심리학 ASEM 2015-07-15 4332
21 가족상담에 대해서... ASEM 2015-07-02 949
20 인류 최악의 실험 스탠포드 <감옥 실험> ASEM 2015-06-17 1787
19 천재 소녀의 거짓말 "리플리 증후군" ASEM 2015-06-17 947
18 부부치료를 위한 통합 모델 ASEM 2015-06-13 913
17 군중 속에서 범죄에 방관하는 " 제노비스 신드롬 " ASEM 2015-06-11 1070
16 평정심 유지 요령 ASEM 2015-06-08 795
15 노인성 우울증과 치매의 감별 ASEM 2015-06-03 979
14 부모들의 필수 심리학 입문서 "아들러 심리학" ASEM 2015-05-03 780
13 대구시, 치매예방 노.다.지 활동사업 시행 ASEM 2015-05-03 742
12 진화 심리학자 "스티븐 핑거" 하버드대 교수 ASEM 2015-05-01 1106
11 "내 맘 알아주는 사람 없어"… '가상 친구'에 위로받.. ASEM 2015-04-27 1106
10 노년기의 자아통합감의 중요성!! ASEM 2015-04-16 1221
9 신체의 통증, 그 내면에...... ASEM 2015-03-19 888
8 의존성 성격과 알코올 의존 ASEM 2015-02-24 1127
7 ‘은둔형 외톨이’를 아시나요? ASEM 2015-02-02 1172
6 노인들의 정신건강에 관한 사실 ASEM 2015-01-15 1154
5 '분노' 잠재우기 ASEM 2015-01-05 853
4 Stress Test 측정하기 ASEM 2014-12-14 667
3 ‘행복해지는 과학’은 있다, 일상 속에 얼마든지 ASEM 2014-11-16 787
2 인지왜곡의 종류 ASEM 2014-11-02 2818
1 사회공포증이란? ASEM 2014-11-02 85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