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 > 심리이야기

심리이야기

조회 492
제목 '아무것도 한 게 없네' 우울함을 덜어주는 11가지 활동
작성자 ASEM
작성일 2016-06-04


‘시간만 보내고 아무것도 한 게 없다’는 자책감에 한숨이 나올 때가 있다. 분명 바쁘게 살았는데 돌아보면 이뤄낸 게 하나도 없다. 이러한 부정적인 생각은 사람을 우울하게 만드는 주범이다. 시간, 돈, 노력을 별로 들이지 않고도 뿌듯함을 만드는 ‘응급 처치’ 활동들을 해보는 건 어떨까. 해외 매체 엘리트 데일리가 최근 전한 내용이다.
 
 
1. 샤워하기
기분 전환을 하고 싶다면 샤워를 해라. 향긋한 보디클렌저와 따뜻한 물이 심신을 달래준다. 따로 신경을 쓸 것도 없다. 평소 하던 대로 몸을 씻으며 잡생각도 날려버려라. 외출 계획은 굳이 필요치 않다. 샤워를 마치고 욕실 문을 나서는 순간 ‘새로운 나’를 마주할 것이다. 거기에다 몸도 청결해지니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2. 치실 쓰기
양치질을 할 때마다 치실을 쓰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시간을 내어 치실로 이 구석구석을 청소해보자. 아주 쉬운 자기 관리 방법이다. 이 사이사이 낀 음식 찌꺼기를 보면 묘한 성취감도 느낄 것이다.
 
 
3. 물 마시기
별 노력 없이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물을 마시면 에너지가 생기고 피부가 깨끗해지며 체중도 감량할 수 있다. 무엇보다 건강을 위해 규칙적으로 물을 마셨다는 뿌듯함이 있다. 인생의 다른 부분이 마음대로 안 돼도 ‘물 마시기’만큼은 지켰다는 자신감. 물병 두 개를 마련해 하나는 침대 가까이에 두고 하나는 외출할 때 챙기면 더 수월하다.
 


4. 사람들에게 인사하기
약간의 사회적 에너지가 필요한 활동이다. 마음의 준비가 됐다면 직장 동료, 이웃 등에게 인사를 건네보자. 용기가 있다면 “요즘 어떻게 지내는지”라며 이야기를 건네는 것도 좋다.

눈이 마주친 순간, 옅은 미소로 얼른 고개를 돌리는 게 편하다는 건 안다. 하지만 직접 인사를 하면 기분은 훨씬 좋아진다. 아무도 당신이 이상한 행동을 한다고 여기지 않으니 걱정할 필요 없다.
 

 
5. 운동하기
운동이 스트레스를 해소한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 다만, 시작하기 쉽지 않은 게 문제다. 운동을 하면 기분을 좋게 만드는 호르몬이 뇌에서 분비된다. 헬스장이나 야외에서 운동할 기회가 있다면 고민하지 말고 무조건 하라. 너무 부담스럽다면 집 안에서 스트레칭이나 간단한 맨손 근력 운동을 하는 방법도 있다.
 


6. 침대 정리하기
‘어차피 밤에 잘 때 다시 흐트러질텐데...’ 하는 생각은 버릴 것. 베개를 제자리에 놓고 이불을 깔끔하게 정리하자. 방 전체를 깨끗이 치우는 게 가장 좋지만 이는 시간과 노력이 너무 많이 든다. 침대는 방에서 상당히 큰 부분을 차지한다. 침대 하나만 정돈되어 있어도 큰 청소를 끝낸 기분이 들 것이다.
 

 
7. 설거지하기
당신이 식사 때 사용한 그릇인지 아닌지는 상관없다. 싱크대 개수대에 있는 모든 그릇을 닦자. 설거지는 그리 짜증나는 작업이 아니다. 오히려 즐길 만하다. 음악을 틀어놓고 따뜻한 물로 충분한 거품을 이용해 설거지하자. 그 후 반짝이는 싱크대를 감상하면 된다. 다른 사람의 칭찬은 덤이다.
 


8. 차려입기
공들여 메이크업을 하고 멋진 옷을 입는다 해도 그 결과는 천차만별. 자신이 슈퍼스타처럼 느껴지기도, 학예회에 나간 어린아이 같기도 할 것이다.

따라서 선택이 중요하다. 다른 사람으로부터 ‘잘 어울린다’며 항상 칭찬을 들었던 옷을 입어라. 그 후 마트, 서점, 공원 등 어딜 가든 좋다. 잘 고른 옷 덕분에 자신감이 붙을 것이다.
 

 
9. 요리하기
귀찮다고 인스턴트 음식을 먹거나 아예 저녁을 건너뛰는 것은 몸과 정신 건강에 모두 해롭다. 음식은 우리에게 에너지를 준다. 자신이 만든 요리는 뿌듯함 때문에 더 맛있게 느껴진다. 기교를 부릴 필요도 없다. 라면보단 간단한 볶음밥 요리를 해볼 것. 인터넷에는 따라 하기 좋은 쉬운 레시피가 무척 많다.
 
 
10. 대화하기
우울할 때 가장 좋은 건 다른 사람과 대화를 나누는 것이다. 물론 힘든 일을 입 밖으로 꺼내는 건 분명 쉽지 않다. 당신의 우울한 이야기가 상대방의 기분까지 망쳐놓진 않을까 겁도 날 것이다.

대화의 방법만 잘 익히면 된다. 이야기를 들어주는 사람을 상담사처럼 대하지 마라. 그저 요즘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솔직히 말하라. 그 일에 대해 실컷 욕을 해도 좋다. 다만 너무 많은 걸 상대방에게 바라지는 말라. 전문가만 할 수 있는 조언을 구하는 건 위험하다. 그저 몇 마디 불평이면 된다.

아마 대부분의 친구는 이런 대화에 별로 부담감을 느끼지 않는다. 그에 반해 당신의 기분은 훨씬 좋아질 거다.
 
 
11. 글 쓰기
머릿속 생각과 감정들을 종이에 옮겨 적는 것은 무척 만족스러운 일이다. 주관적이고, 논문처럼 빈틈없는 글을 쓸 필요는 없다. 문장이 엉망진창이고 말이 앞뒤가 안 맞아도 뭐 어떤가.

반드시 글일 필요도 없다. 감정을 표현하고 어려움을 설명하는 데에 도움만 된다면 그림, 춤, 음악, 사진 등 무엇이라도 도움이 된다.
 
 
 
 
 
 
 
 
 
 

 
 
 
 
 
 
 
 
 
 
 
 
 
 
 
 
 
 
 
 
세계일보 나진희 기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4 "차 타기 무서워" 버스 전도사고 유치원생 심리치료 상담 받아 ASEM 2016-09-10 547
53 아이구 속터져, 아이가 꾸물거리는 속내를 알아보자 ASEM 2016-09-02 561
52 '직장인 은따(은밀한 따돌림)' 당신은 자유롭습니까? ASEM 2016-08-13 1702
51 "외롭지만 누구를 만나고 싶진 않다"는 20대…그들의 심리는? ASEM 2016-08-01 1222
50 "제가 술취해서 전화 걸었던가요?" ASEM 2016-07-10 554
49 성추행 등 성범죄자 94%가 ‘정신질환’ 앓아 ASEM 2016-07-02 562
48 부모의 잘못된 언행, 모범생 자녀도 비행청소년으로 만든다. ASEM 2016-06-11 922
47 '아무것도 한 게 없네' 우울함을 덜어주는 11가지 활동 ASEM 2016-06-04 491
46 치매 종류별 초기 증상 8가지 ASEM 2016-05-07 745
45 EQ(감정적 지능지수)가 높은 사람들의 10가지 특징 ASEM 2016-04-16 802
44 충동조절장애 특징, '무시당한다' 생각되면 감정 조절 못해 ASEM 2016-04-02 617
43 올 상반기 61개 현장, 970명 근로자 대상 심리상담 실시 ASEM 2016-03-13 555
42 어느 직장에나 있다…5가지 ‘성격이상자’와 대처법 ASEM 2016-03-01 920
41 불안하고 불편하고…아프니까 청춘? 2030 강박증 '고통' ASEM 2016-02-10 704
40 아이를 망치는 엄마의 무의식적 습관 50 가지 ASEM 2016-02-01 860
39 나 없으면 어떻게 살래? ...........자살 전 "경고신호" ASEM 2016-01-26 647
38 미루기의 심리학 ASEM 2016-01-02 1037
37 우울한 청소년과의 대화하는 방법 ASEM 2016-01-02 689
36 "행복한 아이가 학교 성적도 더 잘나와" ASEM 2015-12-16 528
35 실제 그림으로 알아보는 심리 테스트 ASEM 2015-12-06 1000
34 '시간의 선물'… 취학 1년 늦은 아이 주의력·행동조절력이 좋다 ASEM 2015-11-13 597
33 ‘아이는 부모의 거울’, 아이 앞에서 거짓말 하지 마라 ASEM 2015-11-01 688
32 나도 신경 쓰이는 나의 행동, 강박증 자가진단 ASEM 2015-10-29 1511
31 암환자의 심리단계별 보호자 대처법 ASEM 2015-10-17 2020
30 아동기 , 청소년기 부모의 역할 ASEM 2015-10-04 1768
29 위험한 집착 - 너무 사랑했다 ASEM 2015-09-13 1616
28 노인과 성문제 해결방안 ASEM 2015-09-04 2084
27 화가들의 작품에 나타나는 심리 ASEM 2015-08-21 1469
26 아동 문제행동과 부모교육 ASEM 2015-08-16 1377
25 틱 장애란? ASEM 2015-08-08 1265
24 치매에 대해 알아볼까요? ASEM 2015-08-06 782
23 결혼과 감정 ASEM 2015-07-25 762
22 뒷담화를 참아? 말아? 소문의 사회심리학 ASEM 2015-07-15 4352
21 가족상담에 대해서... ASEM 2015-07-02 958
20 인류 최악의 실험 스탠포드 <감옥 실험> ASEM 2015-06-17 1801
19 천재 소녀의 거짓말 "리플리 증후군" ASEM 2015-06-17 955
18 부부치료를 위한 통합 모델 ASEM 2015-06-13 925
17 군중 속에서 범죄에 방관하는 " 제노비스 신드롬 " ASEM 2015-06-11 1093
16 평정심 유지 요령 ASEM 2015-06-08 804
15 노인성 우울증과 치매의 감별 ASEM 2015-06-03 988
14 부모들의 필수 심리학 입문서 "아들러 심리학" ASEM 2015-05-03 788
13 대구시, 치매예방 노.다.지 활동사업 시행 ASEM 2015-05-03 751
12 진화 심리학자 "스티븐 핑거" 하버드대 교수 ASEM 2015-05-01 1147
11 "내 맘 알아주는 사람 없어"… '가상 친구'에 위로받.. ASEM 2015-04-27 1120
10 노년기의 자아통합감의 중요성!! ASEM 2015-04-16 1259
9 신체의 통증, 그 내면에...... ASEM 2015-03-19 896
8 의존성 성격과 알코올 의존 ASEM 2015-02-24 1140
7 ‘은둔형 외톨이’를 아시나요? ASEM 2015-02-02 1200
6 노인들의 정신건강에 관한 사실 ASEM 2015-01-15 1176
5 '분노' 잠재우기 ASEM 2015-01-05 860
4 Stress Test 측정하기 ASEM 2014-12-14 680
3 ‘행복해지는 과학’은 있다, 일상 속에 얼마든지 ASEM 2014-11-16 799
2 인지왜곡의 종류 ASEM 2014-11-02 2845
1 사회공포증이란? ASEM 2014-11-02 864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