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상담안내 > 온라인상담

온라인상담

조회 444
제목 (가족관계) 너무 답답하고 힘듭니다.. 도와주세요
작성자 ASEM
작성일 2018-03-06
 
안녕하세요.
 
먼저 님의 글을 읽는 내내, 혼란스러운 님의 마음이 느껴져서 안타깝네요.
 
글의 마지막에 '저 어떻하면 될까여.?' 라고 질문하셨는데요. 이번 상담은 님 개인의 문제보다는 가족 system의 관점에서
 
이해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먼저 님의 가족내에는 강력한 '룰'이 존재하는 것 같네요. 예를 들면 '외박을 하면 안된다, 놀러가려면 허락을 맡아야 한다'와
 
같은 내용들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룰은 대부분 집안의 권위자, 즉 부모님들에 의해 형성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종의 암묵적 계약과도 같습니다. 이러한 현상을 심리학에서는 '융합 관계'라고 표현하는데요.
 
구성원 모두가 같은 생각, 같은 감정, 같은 가치를 가지고 살아햐 한다는 일종의 암묵적 계약입니다.
 
즉, '우리 가족은 하나다'와 같은 신념입니다.
 
이러한 계약은 평소에 잘 드러나지는 않는데요. 주로 구성원 한명이 그 계약을 어겼을 때 드러납니다.
 
이번에는 남자친구가 생기면서, 님께서 오랫동안 지켜오던 이 계약을 파기하게 되신 것 같네요.
 
이럴경우, 자의던 타의던 계약을 파기한 쪽, 즉 님은 '죄책감'을 느끼게 되고, 시정을 요구하는 쪽 (어머니, 즉 원래의 가족의
 
융합관계속으로 들어올 것을 요청하는 쪽)을 화를내거나, 처벌을 가하게 됩니다.
 
님의 어머니께서 화가나서 욕설을 퍼풋거나, 혹은 우회적으로 남자친구에게 불편한 내색을 비추며 일종의 처벌을 가하는
 
모습에서 님에게 '시정'을 요구하는 어머니의 압력이 느껴지네요.
 
그 핵심에는 '가족의 룰'을 어기지 말라는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가족형태는 긴 설명이 필요 없이 불건강한 가족 형태입니다. 이러한 융합관계의 가족을 경험한 분들은
 
종종 자신의 진정한 욕구가 무엇인지? 이것이 나의 생각인지, 부모님의 생각인지 구분이 되지 않는 경우를 경험합니다.
 
결국 융합적 가족모 델을 통해 주체적인 삶을 상실하게 되는 것입니다.
 
님의 가족 중 언니의 모습이 이러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판단되는데요.
 
님의 외박에 대해 한동안은 어머니께서 화를내시다가, 급기야는 언니가 전면에 나서서 님에게 여러가지 처벌을
 
가하게 되는데요. 마치 어머니의 분노의 대리자 역할을 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네요.
 
사실 객관적으로 따져보면, 이미 성인이신 님의 외박에 대해 언니께서 크게 분노하는 모습은 쉽게 납득이 되지 않는데요.
 
그렇다면, 다른관점에서 이해해 본다면, 어머니의 신념을 탑재한 상태에서 어머니의 역할을 대신하고 있다고 이해됩니다.
 
즉, 언니께서 융합적 가족모델 속에서, 때로는 자신의 생각과 타인의 생각을 무의식적으로 혼돈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네요.
 
님 역시,
 
이러한 가족의 룰 속에서 일종의 반항을 하고 있지만, 결국 큰 틀에서는 다시 융합적 가족속으로 회귀하는 모습이 보이기도 합니다.
 
'집이 부끄럽고 남친 볼 면목이 없어서 결국 외박안하고 집가서 잤습니다'라는 대목이 있는데요.
 
물론 저 같아도 그러한 상황이면 남자친구에게 정말 부끄럽고 미안할 것 같습니다.
 
집에 돌아갈 수 밖에 없는 님의 상황이 이해가 됩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강력한 처벌에 어쩔 수 없이 순응하게 되는
 
모습인것 같아 조금 안타깝기도 하네요.
 
 
이 상의 내용을 통해 님의 가족 System에 대해 '융합관계'로 설명을 해드렸는데요.
 
융합관계에서 중요한 핵심은 왜 융합관계를 형성하는 가? 입니다.
 
사실 그 원인은 구성원의 깊은 내면에 '나는 누군가의 도움없이 혼자서는 살아가기는 어렵다'라는 신념과 관련이 있습니다.
 
이러한 신념은 비단, 약자로 보이는 따님들의 내면 뿐 아니라, 권위자의 모습을 보이는 어머니의 내면 역시 같을 수 있습니다.
 
즉, 님의 가족구성원 모두의 큰 주제는 '주체적으로 홀로서기' 혹은 '심리적 독립' 으로 정의해 볼 수 있습니다.
 
 
짧은 글이나마 님의 어려움에 도움이 되셨길 바라며, 하루빨리 님의 가족이 평온해 지시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ps) 위 내용은 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한 가설이 포함되어 있음을 밝힙니다.
 

------- 원본 내용 ---------


저는 집에서 둘째입니다. 위로 언니있고 동생에 부모님이랑 같이삽니다.
부모님 서로 사이는 많이 안좋으시고. 집분위기도 그닥 좋지않습니다.
형제들끼리도 그닥 그렇게 사이가 좋지는 않습니다.
저는 이제 27살 언니가 31살입니다.
제가 이때까지 살면서 24살까지 한번도 외박을 한적이 없습니다.
집이 너무 엄하고 엄마가 너무 엄하다 보니 엄두도 못내고 생각도 안하다가 25살부터 친구들과 휴가때 한두번
놀러 1박2일로 갔다온게 다였습니다.
그런데 25살 8월달 부터 남자친구가 생겼고, 같이 있고 너무 좋지만 저희집이 엄하다는거 알기에 400일까지
외박한번 안했습니다.
그러다 400일 이후 한달에 한번내지는 한달에 2번 외박을 주말에만 하고 다녔습니다. 허락맡구요.
솔직히 저 나이때부터 외박에 놀러에 허락맡고 나가는거 부터가 저는 너무 싫었습니다. 그런데 집의
분위기가 있고 하니 다 참았어요.
그런데 엄마가 화병이 심하시고 한번화나면 말하는것도 진짜 연 다 끊은 사람처럼 욕에 막말에 그런걸
너무 많이하시는걸 어릴때부터 듣고 자라온 저희는 언니역시 그렇고 저역시도 성격이 점점 변하는거 같습니다.
저번에 제가 엄마가 아무이유없이 화내고 나가라카고 욕하고 하셨던 순간부터 너무 힘들어하는걸 남자친구가
옆에서 다 보고 왔기때문에 저를 정말 집에서 빼내고 싶어했습니다.
그래서 진짜 집도 몇번 나가고 제가 정말 개를 좋아하는데 개2마리도 남친집에 염치없지만 같이 가서 몇일 있었습니다.
개를 버린다고 협박을 하셔서.. 그래서 너무 불안해서 회사도 일찍 조퇴하고 데리고  나왔었어요.
근데 그다음날 엄마가 남친한테 전화해서 니가 그럼안되지부터 해서 오만막말하시고. 심지어 아빠 생일날 좋은마음으로
선물과 회를 사온 남친한테 인사하나 없이 얘기하자부터 시작해서 제욕을 남친한테 다 말하고 니만나서 애가 이상해졌다,
니가 기분 나쁠줄은 모르겠지만 나는 너희결혼해도 지원하나 안해줄거고 일찍보내는것도 싫고 언니먼저 보내면 좋겠다.
기분나빠도 어쩔수 없다 오만 얘기를 다했었습니다. 저는 너무 집이 부끄러웠구요.
그러다 사건이 이번달에 터졌습니다.
늘 외박을 허락맡고 주말에 한번 나가잤는데. 이번달에는 좀 많이 나가서 잤어요. 출장을 자주가고 해서
이번달에만 주말에3번 정도하다가 24일날 저녁에 외박하겠다는 엄마한테 허락맡고 놀고있는데 언니가 전화와서 서론도 없이
니 안들어오나? 딱 이런말투로 말을 하기에 허락도 맡은 상태라 어 안들어간다 이랬더니 맨날천날 외박짓거리고 이러기에
어 근데 이랬더니 담달부터 집에 들어오라카고 끊었습니다. 근데 저랑 끊고 나서 제 남친한테 톡을 보냈더라구요.
나이도 자기보다 한살많고 아직 결혼도 안했는데. 자기가 머라고 톡을 보내서는
언니 : 둘다 성인인거는 알지만 맨날 외박시키는거는 좀 예의가 아닌거 같지 않나. 담부터는 늦더라도 집에 보내주세요.
이렇게 와서 제 남친도
남친 : 제가 아무것도 모르는 상황에서 이연락 받은게 조금 당황스럽기는 한데요. ㅇㅇ이가 허락안맞고 나온건가요? 제가 알기론
물어봤을때 허락을 맡았다고 하던데. 허락맡고 하는것도 잘못된건가요?
언니 : 원래 저희집 밤10시만되도 엄마가 집에서 딸이나 아들들한테 어디냐 언제오냐 하는 집안이예요. 근데 이렇게 맨날 외박하는
거 저로서는 이해가 안되네요. 부모님은 해탈을 하신거죠. 말을 안하는게 아니라
남친 : 그렇게 치면 언니분도 제가 듣기로는 가족행사 있는날에 경산가서 연락없이 주무시고 안온걸로 아는데 그건 잘하셨던 행동인가요??
언니 : 저는 그래도 새벽에 연락했어요. 근데 그걸 지금 저한테 따지실게 아닌거 같은데요?
남친 : 따질거 아니죠.ㅎ 따지고 싶지도 않고 따질 마음도 없어요. 근데 언니분이 이렇게 톡오시고 하시는거는 윤정이 걱정이아니라
오히려 윤정이를 간섭하는걸로 보여진다고 먼저 따지셨던건 언니분같은데. 아무인사없이 이렇게 톡오셔서 머라하시니 저도 당황스럽네요.
언니 :  아 죄송해요 너무 당당하게 안들어온다는 ㅇㅇ한테 화가나서 저도 그랬었던거 같ㄷ아요.
 
이러고 연락이 끊겼습니다. 그러고 나서 저도 자꾸 남친한테 톡이오고 하는거보고 너무 집이 부끄럽고 남친 볼 면목이 없어서
결국 외박안하고 집가서 잤습니다. 그러고 나서 월요일에 출근하려고 준비중인데 대뜸 저한테 와서 니는 분리수거도 할줄모르나?
해서 대꾸도 안했어요 불러도 답도 안하고 그랬더니 빈샴푸통을 저한테 던져 머리를 맞았습니다.
그거에 너무 열이받아서 물론 저도 욕하고 던졌어요.
근데 욕했다고 머 씨발? 카면서 미친년이라며 머리를 잡더라고요. 출근준비하는 동생한테
그래서 저도 잡았어요. 싸움으로는 안밀리는 편이라 2번정도 잡고 했어요. 물론 제행동도 잘한건 아니죠.
그러다 엄마랑 아빠랑 와서 말리고 했습니다. 그런데 저 언니가 하는말이 나이도 31살이나 먹고
저한테 남자한테 미쳐서 남자도 그지같은거 만나서 개꼬라지로 산다면서 끼리끼리 아주 잘만났네 부터 시작해서
오만 막말에 욕을 하더라고요 그래서 니나 잘살아라 니한테 다 배운거니까 카고 또 싸우다가 아빠가 말려서 끝났는데
엄마한테 가서 지가 했던건 쏙빼고 제 잘못만 말하더라고요. 그러고 출근했더니 문자와서
니는 이제 내동생도 아니다 , 담부터 또 내몸에 손대면 경찰에 신고한다ㅋㅋㅋ미친 패륜아도 아니고 zz
이렇게 왔더라고요. 근데요 정말 웃긴게. 패륜아는 솔직히 말하면 저희 언니거등요? 엄마랑 싸우고 엄마 입원해있을때
엄마랑 같이 살기싫다고 짐싸들고 엄마번호다 차단하고 집나가서 혼자 살던 사람이구요.
머만하면 동생들한테 톡와서 엄마진짜 미친년같다 차라리 죽었으면 좋겠다 정신병원에 보내야된다를
입에 달고 살던 사람이예요. 그런사람이 저보고 남자에 미쳐서 가족도 모른다. 패륜아다 하니까 어이가 없더라구요.
제가 외박하고 다니는것도 자기 남친한테 다 말해서 저희집에 인사한번 전화한번 안하고 제 얼굴도 모르는 그분이
근데 ㅇㅇ이는 왜자꾸 외박하고 다니는거여? 부모님이 머라안하셔? 이랬다더라구요. 참..
그러고 나서 오늘 또 출근하는데 엄마가 또 화를 내면서 미친년들 부모도 모르는것들 맨날 외박하는거나
입원해있을대 집나간 년이나 똑같다 남자에 미쳐서 엄마나 언니도 안보이나 부터 시작해서 또 욕하더라고요.
집 부끄러운줄 모르고 남자한테 집얘기 다하고. 이러면서
근데요. 솔직히 우리집을 낮추고 집을 우습게 만든건 저희 엄마나 언니아닌가요? 남친한테 연락한 언니나 엄마부터가
집을 부끄럽게 만든다는걸 모르는거 같아요. 제가 이집에서 더 살다간 진짜 화병으로 죽을거 같습니다.
저 어떻하면 될까여.?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온라인 상담게시판 사용이 어렵게 되었습니다. ASEM 2021-01-24 151
공지 집단상담의 효과에 대하여 ASEM 2019-11-06 230
공지 공황장애에 대한 답글 입니다. ASEM 2019-09-20 205
공지 사회공포) 사회공포, 발표불안에 대하여 ASEM 2018-05-11 362
공지 온라인 상담 문의글 이용방법 안내 드립니다. ASEM 2018-01-14 472
공지 상담 예약 및 비용문의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ASEM 2018-01-14 1018
366    부부상담 1번째 문의 답글 입니다. ASEM 2018-01-14 872
365    부부상담 2번째 문의 답글 입니다. ASEM 2018-01-14 391
364    부부상담 3번째 문의 답글 입니다. ASEM 2018-01-14 312
363    부부,가족 상담에 대한 답글 입니다. ASEM 2018-01-11 420
362    아동 상담에 대한 답글 입니다. ASEM 2017-10-19 331
361    자존감 관련 문의에 대한 답글 입니다. ASEM 2017-08-16 446
360    공황장애에 대한 답글 입니다. ASEM 2017-08-11 487
359    우울증 상담 답글 입니다. ASEM 2017-04-30 689
358    죽음,불안감에 대한 답글 입니다. ASEM 2016-12-21 703
357    트라우마에 대한 답글 입니다. ASEM 2016-09-05 541
356    강박증 문의에 대한 답글 입니다. ASEM 2016-01-17 746
355    우울증,분노조절장애,무료함에 대한 답글 입니다. ASEM 2015-11-23 1487
354 자기애성 성격장애에 대하여 ASEM 2021-06-05 28
353 고민입니다. 작은새 2020-06-01 201
352    (우울) 고민입니다. ASEM 2020-06-18 112
351 엄마가 저와 아빠 사이를 의심합니다 가나다 2020-05-12 463
350    (가족상담) 엄마가 저와 아빠 사이를 의심합니다 ASEM 2020-05-31 225
349 제가 공항장애가 온걸까요? han3000su@naver.com 2020-04-21 252
348    (공황,강박) 제가 공항장애가 온걸까요? ASEM 2020-05-04 169
347 부부상담 날개 2020-03-31 223
346    (부부) 부부상담 ASEM 2020-04-10 145
345 상담 문의드립니다 상다미 2020-02-23 153
344    (부부) 상담 문의드립니다 ASEM 2020-03-02 120
343 성격문제 Jinna 2019-12-22 154
342    (부부)성격문제 ASEM 2020-01-22 125
341 부부상담드려요 세자매 2019-12-04 171
340    (부부) 부부상담드려요 ASEM 2019-12-26 134
339 부부문제 최정순 2019-10-27 170
338    (부부) 부부문제 ASEM 2019-11-10 125
337 병적으로 주기적으로하는 술과 외박 힘들어요 최정순 2019-10-27 142
336 안녕하세요 초3 엄마 2019-10-17 105
335    (아동) 안녕하세요 ASEM 2019-11-03 100
334 사회성/사교성 ㄱㄱㄱ 2019-05-29 189
333    (사회성) 사회성/사교성 ASEM 2019-05-29 172
332 문의드립니다. Kwangsoo 2019-05-05 143
331    (직장생활) 문의드립니다. ASEM 2019-05-23 100
330 개인상담입니다 ㅇㅇㅇ 2019-04-04 958
329    (인간관계) 개인상담입니다 ASEM 2019-04-18 148
328 우울하고 불안하고 예민해서 너무 힘들어요 ji 2019-03-24 269
327    (우울,불안) 우울하고 불안하고 예민해서 너무 힘들어요 ASEM 2019-04-03 250
326 부모님간의 극심한 불화에 미치고 너무 힘듭니다 고3 아들 2019-03-24 183
325    (부부,가족) 부모님간의 극심한 불화에 미치고 너무 힘듭니다 ASEM 2019-04-03 171
324 말할때 마음이 불안해요 궁금한게 있어요 2019-03-18 162
323    (사회공포,발표불안) 말할때 마음이 불안해요 ASEM 2019-04-02 151
322 새를 무서워해요 힘이듬 2019-03-14 116
321    (공포증) 새를 무서워해요 ASEM 2019-03-25 159
320 아빠와 누나문제로 현재 이혼까지 갔습니다. 힘들어 죽을것 같아요. 이용순 2019-02-26 195
319    (가족상담) 아빠와 누나문제로 현재 이혼까지 갔습니다. 힘들어 죽을것 같.. ASEM 2019-03-06 192
318 부부문제..ㅜㅜ 김현주 2019-02-26 176
317    (부부) 부부문제..ㅜㅜ ASEM 2019-03-06 165
316 우울증상에 머리가 너무 아파요~ 도와주세요ㅠ 2019-02-08 246
315    (우울증) 우울증상에 머리가 너무 아파요~ ASEM 2019-02-16 203
314 부부문제 김경순 2019-02-06 180
313    (부부) 부부문제 ASEM 2019-02-16 133
312 힘드네요. 다알리아 2018-12-16 194
311    (부부) 힘드네요. ASEM 2018-12-23 184
310 저희 어머니좀 살려주세요 2018-09-29 352
309    (가족관계) 저희 어머니좀 살려주세요 ASEM 2018-10-19 206
308 뭐가 문제일까요.. 부부1 2018-09-29 204
307    (부부) 뭐가 문제일까요.. ASEM 2018-10-14 161
306 부부관계 회복이 안되네요. MBD 2018-08-27 451
305    (부부) 부부관계 회복이 안되네요. ASEM 2018-09-11 350
304 상담문의합니다 rima 2018-08-02 231
303    (강박증) 상담문의합니다 ASEM 2018-08-04 174
302 너무 힘들어요 써니 2018-07-21 243
301    (부부) 너무 힘들어요 ASEM 2018-08-04 186
300 (가족상담) 너무 답답합니다.. ly66 2018-06-28 297
299    (가족상담) 너무 답답합니다.. ASEM 2018-07-10 185
298 상담문의드립니다 상담요청녀 2018-05-25 197
297    (가족상담) 상담문의드립니다 ASEM 2018-06-01 152
296 너무 답답하고 힘듭니다.. 도와주세요 안나147 2018-02-27 562
295    (가족관계) 너무 답답하고 힘듭니다.. 도와주세요 ASEM 2018-03-06 443
294 부부상담 너무 힘들어요 2018-02-14 381
293    (부부) 부부상담 ASEM 2018-02-20 338
292 부부문제입니다.. 힘들어요 2018-01-31 330
291    (부부) 부부문제입니다.. ASEM 2018-02-18 267
290 부부상담문의드립니다. 배폴 2018-01-29 272
289    (부부) 부부상담문의드립니다. ASEM 2018-02-10 271
288 부부상담 1번째 문의 입니다. 문의자 2018-01-14 220
287 부부상담 2번째 문의 입니다. 문의자 2018-01-14 180
286 부부상담 3번째 문의 입니다. 문의자 2018-01-14 158
285 안 좋은 생각이 자꾸 들어요 김아무개 2018-01-07 616
284    (우울) 안 좋은 생각이 자꾸 들어요 ASEM 2018-01-18 411
283 50대 중반 부부 상담신청합니다. 최민영 2018-01-05 365
282 부모님 문제 상담 문의 김정희 2018-01-04 213
281    (부부) 부모님 문제 상담 문의 ASEM 2018-01-09 222
280 부모님의 관계문제. 파란눈인형 2017-12-26 248
279    (부부,가족) 부모님의 관계문제. ASEM 2017-12-27 279
278 어떻게해야될지몰라서 글을올립니다 은하수 2017-11-13 337
277    (자존감) 어떻게해야될지몰라서 글을올립니다 ASEM 2017-11-21 299
276 문의 . 2017-10-10 223
275    (불안) 문의 ASEM 2017-10-19 209
274 부모님상담 김아무개 2017-10-09 255
273    RE: 부모님상담 ASEM 2017-10-19 196
  1   2   3   4